성형 의혹 해명 "쌍꺼풀 수술 NO…피곤해서 생긴 것

작성자 정보

  • 관리자 작성

컨텐츠 정보

본문

2108950303_usWgzCE3_8ec19bccff25bcd961eac77eebdb6e504a7f0b2e.jpg


 

(엑스포츠뉴스 신현지 기자) 가수 이무진이 쌍꺼풀 수술 의혹에 해명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록 페스티벌 in 울산' 특집 2부로 꾸며졌다. 이날 영원한 록의 전설 김창완 밴드를 시작으로, YB, 크라잉넛, 이승윤, 잔나비, 이무진, 터치드가 게스트로 참여했다.


 

2108950303_XWTnMZxD_be859d8c8b8a89aa8448f3e094af359f3ad3a9e7.jpg


 

첫 무대로는 이무진과 김창완 밴드의 컬래버레이션이 진행됐다. 이무진과 김창완 밴드는 곡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 거야'를 부르며 여름을 잔잔하게 채웠다.


 

김창완은 "이 노래가 이무진의 나이 24살 때 불렀던 곡이다. 오늘 이무진에게서 그때 나이의 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무대를 향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무진은 무대를 시작하기 전 "진짜 많이 떨린다. 락 전설 김창완 선배님과 함께 무대를 하게 되었다. 여러분의 응원이 필요하다"라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2108950303_Jzdq72Da_8d6c90966ff3b174fc4b6d8c9a85d7d83d0c064b.jpg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더불어 이무진은 쌍꺼풀 수술 의혹도 언급했다. 이무진은 "쌍꺼풀 수술한 거 아니냐고 얘기가 나오는데, 안 했다. 피곤해서 생긴 거다. 아까 승윤이 형(이승윤)과 정훈이 형(최정훈)도 물어보더라. 얼마나 안 어울렸으면. 내일이면 사라진다"라고 해명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압데이트 공지


후원 리스트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
datanala youtube
알림 0